from Bon voyage :::::::::::::::/Korea 2012. 6. 24. 22:55

지난주 제부도 갯벌을 갔다온 뒤로

정말 일주일내내 갯벌~ 신발~을 반복하며 말하던 아이.

갯벌의 느낌이 무섭다며.. 혼자 걷지 못하고 안아달라고 해서 아주 잠깐 보고 왔던 기억이 생생했는지

정말 꼭 다시 가보고 싶었나보다.

 

일주일동안 준비했던건 모자와 장화 하나 ㅎㅎ

집에서 제일 가까웠던 갯벌이 있는 곳은 인천.. 을왕리 해수욕장을 찾았다.

 

 

허거덩..

생각보다 사람이 엄청 바글바글.. '-'

4년전, 남편이랑 둘이 왔을 때는 사람도 없고 한가해서

조개구이 먹고 불꽃놀이 조금 하다 집에 갔던 기억이라.. 오늘도 그럴줄 알았는데..

날씨가 더워져서 그런가. 정말 사람이.. 이렇게 많을줄이야.

주차는 보통 근처 밥집에서 먹으면 해결되는데 우리는 조개구이 먹기가 좀 그래서 한식쌈밥집에서 미리 먹고 왔더니..

먹지도 않는 식당에 주차를 해놓기도 머하고 그냥 근처 유료주차장에 주차했다. (1시간반에 3천원)

 

처음엔 한손에 엄마, 한손에 아빠 손을 꼭 잡고 걸어가더니..

아빠손만 잡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니까 손을 다 놓고 혼자 걸어나가더라 ^^

 

 

 

새로 사준 장화가 정말로 마음에 들었나보다 ㅎㅎ

사실 집에서부터 신고 간다며 ㅋㅋ 그래서 할 수 없이 집에서부터 신고온 장화.

 

 

갯벌이 꽤 넓어서 바다까지 한참동안 걸어갔었는데

(별로 물이 깨끗하지는 않은.. ^^; 난 서해보다는 동해가 좋아 ㅠㅠ)

은이도 바다안에서 노는것보다는 갯벌에서 노는게 좋았는지 금방 나왔다.

남편이 같이 갯벌 만지고 하니까 은이도 조금씩 조금씩 만져보았다.

 

 

 

흙을 별로 접할 기회가 없어서인가... ㅠㅠ

처음엔 흙만지는것도 겁내하고.. 표정도 안좋고 그랬었다.

 

 

손에 뭐 묻는걸 워낙 싫어하는 은이라서;;

흙만지고 물에 닦아주니 좋다고 박수까지 친다 ㅎㅎㅎ

 

 

 

 

 

이제는 완전히 빠져버렸어ㅡ

혼자만의 시간으로.. ㅎㅎㅎㅎ

 

 

 

 

 

기저귀가 다 보여 어쩌나 ^^;;;;

은이야 미안해~~

 

 

 

 

아빠손 묻어보기.

은이손 묻어보기.

울집 아파트 놀이터에는 모래사장이 없어서;;

이런건 모래놀이의 기본인데도 많이 생소했나보다.

 

 

 

손빼서 팔랑팔랑 다 털어버리는 바람에 우리 옷에 다 튀고 ㅋㅋㅋ

은이 코에 있는건 점이 아니라 흙이라는 ㅎㅎ

 

 

꼬물꼬물 기어나오는 게..

나는 이런 작은 벌레? 곤충? 살아있는 갑각류 들을 좀 무서워해서 -_-

남편이 직접 잡아서 막 손위에 올려놓고 하는게 기겁..

은이손에 올려주려고 하는데 은이가 자꾸 주먹을 꽉 쥐려고 해서 우리가 더 긴장했었다 ㅋㅋ

(과거에 잠자리 놓아주었다가 잠자리를 주먹으로 압사시킨 이력이 있는지라.. ㅠ_ㅠ)

 

 

 

 

사진은 엄청 많이 찍은거 같은데 다 비슷비슷하고

은이가 모자 쓰고 땅만 보고 걷느라 막상 올리는 사진은 많지가 않다는..

내 사진이 없는건.. 정말 그럴만한 여유가 없었다 ㅠㅠ

날씨가 굉장히 더웠는데 가방에 바리바리 짐싸들고 카메라 들고,

사람은 많고 컨디션은 별로라 갑자기 현기증까지 나서 -_-;;

이정도 찍은것만 해도 어디야~~ 라고 생각하고 있다. ㅎㅎ

 

요새 블로그 사진보며 50D, 5D로 기변해? 라는 생각도 슬쩍 들었는데

무거워서 정말 들고 나갈수나 있을지..

렌즈는 그대로 쓰고 카메라만 바꿔도 퀄리티가 많이 차이가 나는지?도 궁금하다.

400D 쓴지 벌써 올해가 8년째인데 사진은 몇만장 찍었는지도 모르겠다. 한 5~6만장? 더 찍었나;;

카메라 바디는 소모품이라 오래 쓰면 성능이 나빠진다는 말을 들어서 고민이다.

누구 카메라에 대해 잘 아시는 분 있으면 답글좀 부탁드려요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롱 2012.06.25 14:0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 은이야??
    요즘 카카오스토리에 글 올리고 기냥 사진도 잘 안찍고 그래서 블로그는 들어와보지도 못했네~~
    잘 지냈지??
    을왕리해수욕장괜찮아? 나도 가려고 하다가 못갔는데... 갯벌 나도 느끼게 해주고 싶당^^
    이 여름이 가기전에 가싸와야겠어~~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네^^ 나도 보고 좋은데 놀러가야징..^^

    • Favicon of https://daydreami.tistory.com BlogIcon Daydreami 2012.06.25 14: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나마 가까운곳이 인천이라 ㅋ 근데 가까워서 그렇지 을왕리 바닷물은 정말 안 깨끗해요 ㅠㅠ 바다랑 갯벌만 보면 제부도가 훨씬 좋은데~~
      요새 글치않아도 뭐하나 궁금했어요 ㅎㅎ 카카오스토리 놀러갈게요^_^

  2. 서영어뭉 2012.06.28 22: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나!! 은이 정말 예뻐요. 모자도, 장화도 은이한테 잘 어울려요. 삐져나온 기저귀도 귀엽고요 ㅎㅎ
    갯벌에도 다녀오셨네요. 나들이 하면 나도 좋긴 한데 막상 하고 나면 참 힘든것 같아요.
    사진 찍으랴 아이 챙기랴 고생하셨겠어요~
    서영인 오늘로 99% 나았어요. 콧물도 오늘 뚝이고 의사쌤도 괜찮다 하시네요. 아- 다행이요^^
    이번주말엔 외식이라도 하려구요. 비 소식 있어서 멀린 못 가겠지만 맛난거 먹고싶네요.

    저도 아직 카메라 못 샀어요. 600d가 괜찮을까 싶기도 하고, 렌즈 종류도 많아서 뭘 추가로 살지 고민만 하네요. ㅎ 유월도 이렇게 지나가네요. 칠월은 좀 더 건강하게!! 또 올게요~~~

    • Favicon of https://daydreami.tistory.com BlogIcon Daydreami 2012.06.29 1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가기전에 준비하느라 힘들고 나갔다와서 집에와서 또 정리하고 밥할생각에 힘들고 ㅎㅎㅎ
      진짜 집에서 밥해주는 사람 있으면 넘 좋겠어요 ㅠ.ㅠ
      감기 거의 나았다니 다행이에요!!
      진짜 길게 간거 같아요 ㅠㅠ 주말에 꼭 쉬고 맛있는거 드세요 ^^
      은이는 어제부터 감기기운이 있어서 오늘 아침에 소아과갔더니 목에 염증있고 콧물나고 땀띠발진까지 -.- 어디 나가지 말라고 하더라고요 ㅜ.ㅜ

      600d좋다는데~ 저는 400d 워낙 오래써서 정말 부담없이 들고 다니긴 하는데 그래도 애 데리고 가방들고 하면 카메라 갖고 가긴 좀 힘들긴 해요.
      작은 카메라 하나 있는데 차라리 핸드폰 사진이 더 잘 나오는거 같고;;
      성능좋은 소형 카메라도 있었으면 좋겠고 완전 뽀샤시하게 나오는 비싼 카메라도 있었으면 좋겠고 ㅎㅎ 언제나 마음은 ^^
      결혼전에는 사진동호회도 여러번 가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꿈도 못 꿔요~
      행복한 유월 마무리 하시고 또 놀러오세요 ^^

  3. 지나가다.. 2012.07.27 11: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이번주에 을왕리 가려고 계획중인데요..
    궁금한게 있어요...^^ 아이가 갯벌에서 놀다가 더러워지는데 샤워시설이 있나요?
    그리고 꼭 장화가 필요하겠죠??

    • Favicon of https://daydreami.tistory.com BlogIcon Daydreami 2012.07.27 2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발씻는정도의 샤워시설은 있어요.
      아이들은 그냥 거기 올려놓고 씻기더라고요.
      제대로 씻기는 힘들거 같고요.

      장화는 아이들은 있어야 할듯해요.
      처음에 없이 갔더니 일반 신발로 잘 못걸었어요.
      어른들은 그냥 들어가도 갈만해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