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on voyage :::::::::::::::/Korea 2012.04.12 00:13

새벽에 투표하고 일찍 나가자는 계획과는 달리

둘다 늦잠자고 느지막히 나가 투표하고 (줄이 은근 길더라고요~~)

점심 지나 어린이대공원으로 출발!

 

3월 중순에 비발디파크 다녀오고 휴일에 외출한적은 결혼식갔다가 시댁다녀온게 전부이니,

진짜 근 한달만에 외출+외식. 매주 외식할 때도 있었는데 +.+

암튼 한달쯤 되니 몸이 근질근질하여 오늘은 비가 오든 말든 꼭 나들이가자고 약속하고 나왔다 ㅎㅎ

 

오랜만에 아웃백에서 점심먹고

18개월쯤 되니 아웃백와도 하늘이가 먹을게 많더라 ㅎㅎ

우선 샐러드의 과일은 전부 하늘이 몫. 처음먹어보는 망고 완전 사랑하고

치킨 안쪽살만 발라주니 그것도 잘먹고, 양송이스프, 아웃백빵 전부다 잘 먹었다.

무엇보다 아웃백 주차장은 3시간 무료라 밥먹고 주차 그대로 한채 어린이대공원으로 다녀왔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주차팁!!!

예전에 주차땜에 고생한 기억이 있어서.. 아웃백이나 빕스에 주차해놓고 가는게 훨씬 낫다고..

어린이대공원 주차장은 협소한데다 비싸서 (물론 입장료는 무료지만)

참고로 아웃백에서 밥먹으면 3시간무료, 1시간초과당 2000원이다.

우리는 밥먹고 대공원 다 둘러보고 왔는데 딱 15분 초과해서 2000원냈는데 어쨌든 3시간은 넉넉하다는거!

아웃백은 대공원안의 어린이회관 근처라 걸어서 한 10분정도? 유모차 끌고 가기 딱 좋았다.

 

 

어린이 회관 지나 너무너무 예뻤던 목련..

 

 

 

유모차 내려달라며 이렇게 손잡고 걷기 시작!! ^^

오랜만에 사진찍어서 사진 정말 많아요!! ㅋㅋ 작정하고 올리는중~

 

 

엄마가 잘 오나 안 오나 계속 확인 ㅎㅎ

 

 

 

조금씩 익숙해지는지 주변도 살펴보기 시작한다.

 

 

오랜만에 나왔더니 완전 신나서 총총총 뛰어다닌다 ㅎㅎ
요새 돌, 나뭇잎 이런거에 관심이 많은데 여기서 흙위에 왕창 많은 돌을 보니 정말 좋았나보다.

작은 돌 하나 주워주니 급 화색 ^^

 

 

 

어머나! 저기도 돌이 있어요! ㅋㅋ

돌멩이 많은 계곡 한번 가야겠구나 ㅎㅎ

 

 

 

 

꽃도 좋아하는데 높은 곳에 있어 올려주었더니 조심조심 만져본다.

 

 

잔디밭 역시나 좋아하고~ ^^

정문쪽으로 들어오면 사람도 많고 좀 정신없었을텐데

어린이회관쪽(이쪽이 후문인가)으로 들어오니까 잔디밭도 있고 길에도 많이 북적거리지도 않아서

아이가 걷기에 더 좋았던 것 같다.
특히 동물원쪽은 사람이 거의 몰려있어서 막 걸어다니면 치일까봐 좀 신경쓰이기도 했다.

 

 

처음오는 곳이라고 아빠손 꼭 잡고 끌고 다니다가 얼마 안되서 손도 다 놓고 막 돌아다니는~
분수보고 물물 이러며 뛰어가다가

새가 날아가니까 짹짹짹 하며 쫒아가고

바람에 과자봉지 날아가니까 지지라면서 그거 주우러 다니고 하여튼 아주 바쁘다 ㅎㅎ
사진은 새 쫒아가며 춤추는거 ㅋㅋ

 

 

 

빨빨빨 돌아다니기 ^^

길가던 수녀님들이 보고 미소지어주셨다는..

 

 

음악분수 보니까 목말랐나보다.

내 가방 뒤지길래 물주니까 절반 원샷;;

 

 

다시 돌아다니기. 정말 기운 넘친다 ㅎㅎ

바람에 나뭇잎들 날아다니니까 그거 보느라 동물원 가는데 한시간은 걸렸나보다 ㅎㅎ

 

 

여기는 오즈의마법사 놀이터인데,

모래사장도 잘되있고 정말 좋더라.

만2세부터 이용할 수 있다고 옆에 써있기는 하다 ^^;

지금 가도 잘 놀긴 힘들어서 스킵하고 내년쯤엔 요기도 꼭 와봐야지ㅡ

 

 

벽돌 하나하나에 나뭇잎 모양이 새겨져 있는데

그 느낌이 신기했는지 하나하나 조심조심 만져보는 아이..

 

 

드디어 동물원 도착!

꼬마동물 있는곳은 인기가 많다. 특히 토끼보고 얼마나 좋아하던지 한참 서서 보고 ㅎㅎ
넘넘 귀여운 사막여우와 너구리도 보고ㅡ

(아 사진은 다 뒤돌아보고 있네. 여우 정말 귀여웠는데!)


 

 

염소와 미니말에는 그닥 흥미를 안느꼈다. 저번에 양 보고는 좋아했는데 염소는 아직 잘 모르나.

 

 


원숭이도 보고. 계속 코끼리 보러 가자고 했는데 공사중이라 코끼리가 없었다. OTL
급피곤해해서 맹수관은 스킵. 새들도 좀 보고ㅡ 공작도 열심열심 보더라

 

 

 

꽃에도 관심많아서 지나가며 꼭 한번씩 봐준다.

이제는 꽃을 막 꺾거나 함부로 하지 않는다는..
하도 걸어다녀서 피곤할까봐 식물원은 안들렸다. 식물원도 좋아했을거 같은데.. 다음에 또 오면 되지!

 

 

기린은 없었지만 얼룩말은 있었다. ㅎㅎ

좁은 공간에 얼룩말들이 있는건 좀 안타까웠지만 정말 바로 보여서 젛긴 좋았다.

서울대공원은 동물보기가 넘 힘들어~;;
집에선 서울대공원이 더 가깝지만 어린이대공원이 백배좋았다. 조만간 또 와보고 싶다는..

앵무새 먹이주는데도 있던데 여기도 재밌을 것 같다.

 

 

배고파해서 우유하나 주고 바다동물관으로~
바다표범, 북극곰 등이 있었다. 펭귄은 없음^^;
북극곰 직접 보니까 넘넘 신기해!

 

 

바다표범들이 완전 활발히 움직여서 왔다갔다할때마다 안녕~~ 하고있다 ㅎㅎㅎ

 

 

벚꽃을 좀 기대하고 왔는데 벚꽃이 만개하려면 좀 있어야겠다.

목련과 개나리는 많더라ㅡ 목련들 넘 예뻤음 ^^


 

오랜만에 야외에 나오니까 넘 좋다.

계속 실내에만 있어서 답답했나보다. 햇빛쐬고 바람쐬고 하니까 살아있는 느낌도 들고'-'
뿌듯한 하루. ^^

from Bon voyage :::::::::::::::/Korea 2012.03.19 01:09

지난주 내내 아이는 아빠를 한번도 못봤다 =_=
회사 근처로 이사가도 소용없는것이 일단 퇴근시간 자체가 너무 늦기 때문에;;
회사앞에 살아도 퇴근하면 아이는 자고 있을 거라는거. 아침엔 그나마 한 10분 보려나ㅡ
아무튼 주말 아빠 되었으니 주말에라도 이벤트를 만들어야겠다는 일념하에 무리해서 비발디파크로 고고~
근데 남편은 회사 출근도 못하고 여행간거고 나는 신청해둔 시험을 까맣게 잊고 결석해버렸다는 ㅠㅠ

힘들게 간 비발디파크였지만 그래도 여행가니 좋다.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에서 가장 가까운 숙소는 메이플동인데 또 가장 최근에 지어져서 숙소도 깨끗한 편이다.
작년에 묵었던 오크동인가 파인동은 상태가;; 원래 숙소 안따지는 편인데 다른데는 좀 낡긴 했더라.
메이플동 만족도가 높아서 다음번에 또 와보기로ㅡ

아이가 이제 밖에서도 제법 음식을 잘 먹어서 간식만 약간 챙겨갔다.
도착하자마자 메이플동 지하에 있는 쉐누 레스토랑. (쉐누 부페가 있고 쉐누 레스토랑이 있는데 레스토랑으로 옴)
한식이 꽤나 푸짐하고 맛있다.
우리는 버섯불고기구이 2인분 시켰는데 기본 반찬도 너무너무 맛있고 불고기도 정말 연해서
평소 고기를 전혀-_- 먹지 않는 하늘이가 여기서는 불고기도 잘 먹어서 감동 ;ㅅ;


상추쌈해도 맛있고ㅡ 아이를 위한 미역국도 같이 나와서 좋았다 ^^
가격은 휴양지라 싼편은 아님. 1인기준 17000원인가 그랬던것 같다. 대부분 음식이 15000원은 넘은듯.


밥먹고 바로 오션월드로~
이제 잘 걸어서 유모차가 필요없다는 주변분의 말을 듣고 유모차를 안가지고 갔는데 엄청 후회했다는;;
아이가 걷기에는 긴 거리이고 경사도 있고 무엇보다 워터파크 갔다와서 유모차 태우면 딱인데
굉장히 피곤해해서 남편이 안고 숙소까지 달려왔다.. 결국 밥먹다 잠들어서 잠든 아이 데리고 또 올라오고.
아기띠는 한번도 안쓰고 유모차는 없고 =_=

아이가 요즘 주머니에 손을 넣을줄도 안다 ㅎㅎ
조금 웃겨서 ^^ 건방진 포스!! 손시려워서 넣은건지 어른들 따라하는건지 재밌다.


드디어 오션월드에 왔음!! 3월이고 비성수기인데 사람 정말 많다 ㄷㄷㄷ
여름 성수기엔 도대체 얼마나 많은거야.
기본적으로 선베드는 자리 하나도 없고 (짐 놓을 자리 찾아 한참 헤맴)
구명조끼 빌려야 하는데 미리 사둔 티켓 안갖고 와서 락커로 왔다갔다, 아이 구명조끼도 돈내야해서 다시한번 왔다갔다..
몇번의 삽질 끝에 입수. 나는 거의 사진만 찍었다는..
하늘이가 물을 무서워하는 아이는 아닌데, 일단 사람이 너무너무 많고 시끄럽다보니 처음엔 계속 멍한 상태다.
하늘이는 유수풀, 파도풀, 슬라이드 전부 경험했다 ㅎㅎ
유수풀에서는 아이가 중심을 못잡아서 남편이 배위에 얹어(?) 한바퀴 돌고 왔다.


저 인파를 뚫고 남편은 아이 들쳐업고 파도풀로 들어감.
출렁출렁하니까 좋은지 유수풀보다 훨씬 좋아했다 ^^


아빠 꼭 잡고 있는 하늘이. 이럴때만 ㅎㅎ
물이 따뜻한 편은 아니라서 들어갈때마다 적셔주는데 아이는 그냥 막 들어간다 =_=


배영 한번 시켜주려고 눕혔더니 완전 얼었다 ㅋㅋ


시간이 조금 지나니 익숙해졌는지 혼자서도 돌아다니고
우리는 막 잡으러 다니고 ㅎㅎ


한타임 하고 잠깐 앉아서 간식먹고ㅡ 나는 그냥 과일즙 하나 갖고 갔는데 대부분 과일을 싸가지고 왔더라 ㅠㅠ
참고로 오션월드 입장시에 음식물 반입 검사를 하는데
과일이나 음료는 반입가능하고 과자나 김밥 같은 식사는 안된다고 한다.
내부에 푸드코트와 스타벅스가 있긴 하다.
모자 벗겨 놓으니 얼굴이 더 뽀얘진것 같아 ㅋ


잠시 쉬다가 나는 커피마시며 쉬고 남편이랑 아이는 수영하러~
나는 정말 워터파크가 힘들다 ㅎㅎ
수영하고 나니 많이 피곤한지 잠투정 하다가 결국 샤워실에서 빵 울음 터지고;;
나는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아이만 대강 씻겨서 올라와 옷입히고 정리하고..
낑낑대며 안고 올라가서 밥먹이고 잠든 아이 안고 밥먹이고ㅡ 험난한 저녁시간이었다 ㅠㅠ

한시간쯤 자고 일어나더니 쌩쌩해진 하늘이.
엄마 아빠는 넉다운 되기 직전이란 말이야ㅡ
하늘이는 호텔 침구를 좋아해서 여기 와서도 막 좋아한다 ㅎㅎ
방이 트윈룸이었는데 침대 두개 사이에 들어가서 까꿍 놀이하자고 ^^;


순서대로 시크녀, 러블리, 개구쟁이 컨셉 ㅎㅎㅎ
정말 표정이 다양해졌단 말이지 ^^


다음날 조식먹고 실내 소규모 놀이공원으로 나왔다.
티컵, 범퍼카, 회전목마 같은 놀이기구가 있는데 36개월 미만은 부모동반시 무료. 어른 한장만 끊어 회전목마 탔다 ^^
사진보니 내가 더 좋아하는것 같아 ㅎㅎ


짧지만 기억에 남았던 여행.
앞으로는 유모차 가지고 꼭 평일에 가야겠다고 생각한 여행 ㅎㅎ
이번주도 힘내자!!

from 하늘's 리딩트리 2012.03.12 22:17
17개월 책 책 책

요즘 아이들은 독서력이라고 해서 책을 엄청나게 읽는것 같다. 어렸을 때부터 훈련된건가..;;
강제로 책을 읽는 것, 무조건 다독하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책을 통해 얻는 건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많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많지는 않지만 틈나는대로 읽어주려고 노력하고는 있다.
요즘엔 아이가 가져오는 책과 내가 고르는 책을 약 7:3정도의 비율로 읽어주는 듯. 의도한 건 아니고 본인이 흥미없는 책을 내가 읽어주려고 하면 와서 책장을 덮어버린다는..;; 점점 책을 고르는 아이의 기호가 생기는 듯 하다.

단행본이나 전집을 고를 때 나도 인터넷 검색을 통해 대부분의 정보를 얻기 때문에 기록해보려고 한다.
매달 한번 정도 아이가 직접 골라오는 자주 읽는 책 열권 정도 소개하기. 단행본도 있고 전집에 포함된 책도 있다.


1. I love you through and through

아이가 책에 관심이 없던 영아시절부터 잠자리 책으로 자주 읽어줬던 책이다.
그림도 따뜻해서 요즘엔 항상 들고온다. 표지에 있는 하트 모양을 보면 늘 하트 제스처를 취한다.
감정에 대한 표현도 나오고 신체부위도 나와서 단어에 관심있는 하늘이가 좋아한다. 특히 finger와 toes 나오는 페이지에서는 자기 손과 발을 갖다댄다 ㅎㅎ
은근 영어공부도 된다. 이 책 읽고 눈코입 정도는 영어로 말하면 가리킬 수 있게 된 것 같다.
어렸을 때는 읽어줘도 반응이 없는것 같은데 다 기억하고 있는건가. 하늘이의 베스트 책.


2. 두드려보아요

똑똑똑 의성어를 잘 따라하면서 함께 노크하며 책장을 넘긴다. 페이지마다 나오는 작은 문을 찾아 두드린다.
문을 열때마다 새로운 모습이 나오는게 좋은지 좋아한다.
곰을 보고 코 잔다고 따라하고 달을 보고 달이라고 인사도 한다.


3. 뭐하니

글자가 거의 없고 단순한 책인데 정말 좋아한다. 특히 마지막에 아기가 까꿍!
본인이 평소에 하는 행동이 비슷해서인지 좋은가보다. 공감대 형성 ㅎㅎ
뭐니(뭐하니를 줄여서;;;) 뭐니 말하면서 이 책을 들고 온다. ^^


4. 달님안녕

처음에 이 책보고 그림도 글씨체도 별로고 아이가 관심도 없어서 왜 베스트셀러일까 의아했는데 정말 대박!
달님이 떠오르면 인사하고 구름이 가리면 같이 비켜비켜하고 마지막에 빠지지 않는 달님 메롱까지.
단행본 베스트셀러는 정말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but 비슷한 시기에 구매한 사과가쿵은 그닥 인기가 없다)
이 책을 보고 나서 달 그림을 보면 달이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 책에는 보름달만 나와서 다른 책 보여주면서 초승달도 달이라고 인식시켜 줌 ㅎㅎ


5. Monster face

몬테소리 베이비영어에 포함된 한권. 몬테 베이비영어에는 교구 위주라 책이 많지는 않은데 또 그 중의 절반이 토이북 형식이라 아이가 좋아한다.
신체 부위에 관심이 많을 때라 그런지 끝까지 열심히 본다.
보면서 자기 눈코입은 어디있는지 가리키기도 하고 마지막에 face! we can smile 이라는 문장을 읽어주면 같이 미소지어준다 ㅎㅎ 그림보고 따라하는 거겠지? ^^


6. 꼭꼭 숨어라

프뢰벨 말하기프로그램에 포함된 책.
프뢰벨 말하기는 거의 90%정도 좋아하는데 자주 들고오는 책이 계속 바뀐다. 며칠 사이에 또 달라진다는.. 이건 최근에 자주 들고왔던 책.
하늘이는 원래 어렸을 때부터 까꿍놀이를 너무너무 좋아해서 숨바꼭질 하는 이 책을 보며 동물 찾기 놀이에 한창이다.
대부분의 동물이름을 알고 울음소리도 아는데 특히 음매~ 소리를 아주아주 좋아해서 앞 페이지는 그냥 동물만 찾다가 맨 마지막에 소를 찾을 때만 음매! 소리를 내며 찾는다. ㅎㅎ


7. 미안해

프뢰벨 말하기프로그램에 포함된 책. 이것도 요즘 좋아한다.
'미' 라고 제목의 앞글자만 말하며 들고온다. 표지만 보고 무슨 책인지 아는게 처음엔 무지 신기했다는 ㅎㅎ
특별히 좋아하는 페이지는 없는데 의성어를 넣어 읽어주면 좋아한다.
근데 이렇게 많이 읽어주는데 왜 미안하단 말은 아직 안할까 ㅎ


8. How do you feel?

씽씽영어에 포함된 책. 씽씽영어를 좀 빨리 산 편인데 관심이 없어서 좀 낙담해있다가;; 어느순간부터 보기 시작한다.
일단 보드북 위주로... 보드북 중에 1/3정도는 보는데 그 중 좋아하는 책도 몇권 생겼다.
이 책은 감정에 대한 표현이 나오는데 첫 페이지를 보면 해피~ 라고 말도 하고 정말 신기하다.
플래시 카드도 표정이 나오는 감정 카드를 보면 좋아하는 듯. 책도 아이가 관심있는 분야를 따라가나보다.


9. 물뿌리개 아저씨

토들피카소에 포함된 책. 토들피카소는 정말 다들 강추하는데 왜 우리아이는 관심이 없지? 생각하다가..
토들피카소 책 중에 제일 처음으로 관심을 갖게 한 책이다. 물뿌리개로 물을 주는 내용인데 반복된 어구와 운율있는 글을 좋아하는 것 같다.
이 책 보고서 물뿌리개도 알게 되고 물뿌물뿌~ 라고 말하며 따라하는데 너무 귀엽다. ^^


10. 자기전에

맘마그림책 이라는 곳에서 새 책 런칭 이벤트 때 받은 책인데 전집에 포함된 책인것 같다.
자기전에 할일들을 그려놓은 책인데 책을 주로 자기전에 읽어주어서 그런지 아주 좋아한다.
특히 마지막에 엄마랑 뽀뽀! 라는 그림을 보고 엄마한테 뽀뽀해준다. ㅎㅎ
다른 책의 엄마랑 뽀뽀하는 그림을 보고서는 반응이 없었는데 이 책만 보면 뽀뽀해줘서 아주 좋다는 ^^

'하늘's 리딩트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개월 책 정리ㅡ  (0) 2012.04.14
17M) 추천 단행본/전집  (6) 2012.03.12
리딩트리 (D+505)  (0) 2012.02.23
리딩트리 (D+418)  (0) 2011.11.27
리딩트리 (D+415)  (0) 2011.11.2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