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Bon voyage :::::::::::::::/Korea 2012.04.29 01:20

날씨가 정말 좋았던 금요일~ 에버랜드에 다녀왔다 ㅎㅎ
활동하고 있는 칼럼니스트 특별초대로 지펠체험존에 현장스케치를 위해 초대받아서 친정엄마랑 은이랑 에버랜드로~
원래는 남편도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못오게 되고 ㅠ.ㅠ

나랑 엄마랑 둘이 가면 유모차 들거나 할때 힘들어서 고생 좀 했다는..
자유이용권 두장이나 받아놓고 달랑 회전목마 하나 타고 와서 조금 슬프기는 했다 ㅠ.ㅠ
저번에 남편없이 제주도 갔을때도 힘들었는데 남편없으면 정말 어디 가는게 힘들다~

그래서 이번에 사진도 별로 못찍었다..

 


에버랜드~ 평일인데도 사람이 많았다. 다들 휴가 내고 온건가? 가족끼리 온 사람들 완전 부럽..
유치원 아린이집 소풍도 정말 많이 왔다ㅡ 보이는곳마다 원복입은 아이들이 우르르..

 

 

썬캡쓰고 에버랜드 지도까지 보고 있으니 여행자 필난다 ㅋㅋ

나중에 같이 지도 찾아가며 여행할 날도 분명 있겠지?

 


에버랜드 상징인 커다란 트리에서도 찍어보고~

 

 

꽃과 나뭇잎을 좋아하는 은이. 친정엄마랑 열심히 보고 만져보는 중.

꼭 열심히 공부하는 것 같다 ㅎㅎ

 

 


관람차 보이네~

관람차 로망이 있었는데 언젠가 타보고 굉장히 더웠던 기억이 있어서

별로 타고싶지는 않고 보는것만 좋다 ㅎㅎ

 

 

현장스케치 해야하는 지펠 체험존이 포시즌스가든 옆이었는데 정문에서 제일 멀어서 진짜 한참을 걸어갔다.
오늘따라 유모차도 안탈려고 해서 햇빛에 바람에

 은이는 계속 걸으면서도 힘들다고 주저앉고 눈물나고 총체적난국;;;
안고 가느라 고생고생..


초대 고객은 마음껏 체험존을 이용할 수 있어서 잠시 앉혀놨더니 풍선이 탐났나보다 ㅎㅎ
내가 봐도 예쁜 풍선색깔~ 사소한 인테리어에도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초대 고객 선물로 이승기 친필사인CD, 에버랜드 기념품, 먹을거리 등등을 받았다는..

 

 

 

 

포시즌스가든에서는 튤립축제 중이다. 거의 마지막이라 벌써 진 튤립도 보이고ㅡ
봄에 에버랜드 온간 처음이라 튤립축제 본 것도 처음인 듯하다
분수도 화려하고 각 종 튤립이 참 화려하다.

인위적이지만 그래도 꼭 동화책 속에 나오는 꽃 같은..

 

 

 

꽃 좋아하는 은이는 신났다 ㅡㅎㅎ
몸 숙여서 보고ㅡ

 

 

 

 

 

다리 하나 이쁘게? 들고 보기도 하고 ㅎㅎ

이런건 어디서 배웠니 ㅎㅎ

 

 

 

더킹투하츠 촬영 중이라 이승기 볼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너무너무 멀기만 한 촬영장 ㅠㅠ
다른 배우들 얼굴 조차 안보이는..
초대 고객이라 촬영장 안까지 들어갈 수는 있었는데 인파를 뚫고 유모차 끌고 차마 못 가겠어거 포기ㅡ
축약혼 현수막만 보이는구나 =_=;

 

 

계단 내려오는 중. 열심열심. 혼자 내려와~ 했더니 꼭 손잡고 하겠다고ㅡ

 

 

유일하게 탄 회전목마. 이것도 무려 세번 기다려서 탔다.

기다리는동안 은이가 얼른 타겠다고 울어서 난감했다~

18개월 아이에게 기다림을 가르치는건 힘든것 같아 ㅎㅎ 
사진 넘 조그맣게 나왔네 ㅋ
사파리월드갔더니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어서 못보고 결국 회전목마만 타고 왔다;;

 

 

 

올 때 기념품 산거 잃어버리고 주차장 잘못 들어가서 엄청 삽질하고;;
차도 어마어마하게 밀리고 좀 고생한 하루였다 ㅜㅜ 집에와서 다 뻗어버렸음.
문득 생각이 든건데 아이가 커도 어린이날은 놀이공원 가지말고 교외 펜션으로 여행가거나 해야겠다;;
놀이공원은 사람 적은날 가야겠어 ㅎㅎ

멀리 갔다왔는데 조금은 힘들었던 나들이.

사람 많지 않은 풀장 있는 곳으로 여행가서 며칠 쉬다 왔으면 좋겠다!

 

from Bon voyage :::::::::::::::/Korea 2012.04.17 20:31

 

벚꽃이 주말즈음에 진다는 소식이 있어서 볼 수 있으려나 싶었는데
친정엄마 오셔서 하늘이 어린이집 끝나자마자 바로 픽업해서 국립현충원으로 고고~

집에서 완전 가까운 현충원인데 처음 와봤다.

입장료 주차료 이런것도 없고 물론 국립묘지라 엄숙한 분위기가 살짝 있긴 하지만

벚꽃도 정말 예쁘고 잔디밭도 굉장히 넓어서 서울시내 안에 이런곳이 있구나 감탄 감탄!!

진짜 자주 와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ㅎㅎ

사진 엄청 많이 찍고 업뎃! 고르고 또 고른건데도 무지 많다 ^^

 

 

 

현충원은 수양벚꽃이 유명하단다. (버들처럼 늘어지는..)

지금 딱 현충원 벚꽃 축제 기간이라 이런저런 행사도 하고 있었다.

 

 

 

엄마와 벚꽃놀이? 이런거 와본적 한번도 없었는데..

(비단 벚꽃 뿐이겠냐만은..)

성인이 된 이후로 모 보러 다니는거는 다 친구들이랑이었고.

결혼하고 아이를 낳고 나서야 엄마와 이런데도 올 수 있구나 싶어서

먹먹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좋기도 하고 그랬다.

작년 가을에 하늘공원 억새축제도 엄마랑 갔었는데

주말엔 보통 남편이랑 있으니까 이렇게 엄마와 평일에 나들이가는것도

내가 회사를 다니지 않는 대신 얻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구나ㅡ

다시 일을 하게 될때까지 엄마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겠다.

 

 

현충원 정문 들어서면 딱 보이는..

조금 후에 분수가 나왔는데 사진 못찍었다.

분수 정말 멋있던데ㅡ

 

 

꽃시계도 예쁘다.

현충원 갔을때 하늘이가 자고 있어서 일어날때까지 엄마랑 맘껏 사진찍고 다녔다는..

 

 

우리엄마.

하늘이도 나중에 엄마가 되면 우리엄마라는게 엄마한테도 있다는걸 알게 되겠지?

 

 

아 진짜 모처럼 내 사진.

근데 DSLR 처음 만져본 엄마가 초점을 못맞춘다 ㅋㅋ

 

 

수양벚꽃 너무 흐드러지게 예뻐서 사진 엄청 찍었다.

엄마는 왜 계속 사람 안찍고 풍경만 찍냐고 ㅋㅋ

 

 

어쩔줄 몰라하는 내 포즈 -_-

살짝 추운감이 있어 얇은 코트 입었는데

벗으면 춥고 입으면 덥고;;

 

 

국립묘지..

가는길에 현충원사진전에서 오열하는 사람들의 사진이 있었는데,

그걸 보고 나서 묘지를 보니 마음이 좀 그렇다.

가끔 뉴스에서 나오는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희생된 사람들이..

다 이곳에 잠들고, 그들의 가족은 이곳으로 오겠지.

 

 

축제기간이라 그런지, 아님 원래 하는건지

현충문 앞에서 무언가를 한다.

 

 

드디어 하늘이 기상!

축제기간동안에 나라사랑 풍선을 나누어주는데

정말 아이들이 많이 와서 그런지 마음껏 원하는대로 나누어준다.

하늘이도 두개 득템!

 

 

잠에서 깨어 여기가 어딘가 하다가 풍선 받으러 가니까 완전 좋아서

양손에 하나씩 들고 돌아다닌다 ㅎㅎ

 

 

 

너무너무 신난 표정 ㅎㅎ

 

 

 

두개 잡으니까 움직이는데 불편한지 좀이따 하나는 나 주고 ㅎㅎ

좋아하는 외할머니도 같이 있다는걸 보고 싱글벙글 웃다가 빵 터지고 ㅎㅎ

 

 

 

 

날아다니는 새.. 돌멩이.. 소나무.. 사람들..

세상이 신기한 아이.

 

 

나랑은 장난을 잘 안치는것 같은데

외할머니는 보조를 잘 맞추어줘서 그런지

외할머니만 오면 완전 장난꾸러기가 된다 ㅋㅋ

표정 좀 봐 ^^

 

 

 

 

다시 풍선 두개.

바람이 불어서 놓치면 금세 날아간다~

 

 

이 넓디넓은 잔디밭.

정말 놀이기구 하나 없지만 아이들의 천국이구나.

 

 

시멘트바닥에 익숙해져있다가 잔디밭 오니까 신기한다 보다 ㅎㅎ

그런데 생각만큼 잘 뛰어다니지는 못한다.

아직 뛰기가 잘 안되는것 같은데

걷기 시작한 이후로 내가 너무 아기띠, 유모차를 많이 가지고 간듯 ㅠㅠ

자주자주 손잡고 걸어봐야지.

 

 

 

내 손잡고 총총총.

 

 

아이의 눈높이로 바라본 세상.

시선을 낮추니 세상이 더 커보인다.

너의 시선도 조금씩 조금씩 높아지겠지?

 

 

한시간 놀고 가는길에 찍어본 현충원 모습.

 

 

안쪽에 더 있는것 같은데 오늘은 둘러보지는 못했다.

 

 

 

 

 

 

딱 한시간정도 돌아다니니 피곤해한다.

3살의 체력이 원래 이정도인건가. 몸무게가 너무 안늘어서 피곤해하면 또 걱정;;

오늘 어린이집에서 오전에 놀이터도 갔다왔다는데

오후에 현충원에서 한바탕 놀고

집에 갔더니 엘리베이터 점검중이라;; 놀이터에서 또 30분 있다가 들어갔더니

저녁 6시부터 잔다고.. 나는 편하긴 하지만 왠지 중간에 깰것 같아 불안불안하다 ㅎㅎ

봄이 되니 자주 나갈 수 있어 참 좋구나 ^^

from 하늘's 리딩트리 2012.04.14 22:21

한번쯤은 필요하다 싶었는데 이제서야 정리해보았다.
하늘이가 가지고 있는 책, 그리고 어느정도 활용하고 있는지,
목록으로 적어보면 앞으로 책 구입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구입한 책들 일부가 더 있는데 다음주쯤 도착할 것 같아 일단은 이정도만..

한글전집 총 335권
영어전집 총 230권
한글단행본 총 42권
영어단행본 총 36권
총 643권

전부 다 읽으면 좋겠지만 적어보니 나 스스로도 조금 놀랐다 --;
책을 많이 읽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활용도는 좀 낮은것 같다.
전집의 경우, 베몬1, 몬테일상, 프뢰벨 말하기, 돌잡이수학은 거의 전권 활용하고 있고
토들피카소, 어린이와자연, 프뢰벨수화학은 활용도가 점점 올라가는중..
베이비영어, 뉴뉴씽씽의 경우 보드북만 보고 있고
ORT와 my first book은 일부만 좋아한다. 한 20%정도..
마스터피스, 스토리붐붐, YBCR은 거의 활용도 제로.. ㅠ_ㅠ

초록색 표시한 건 자주 보고 좋아하는 책을 표시해둔것.
한글단행본은 대부분 보기는 했고 자주 보는건 절반 정도인듯.
영어단행본은 에릭칼을 안좋아해서 -_- 활용도가 전체적으로 높지 않다. 그래도 일단은 하나씩 보는중..
관심없던 까이유도 요새는 스스로 읽어달라고 가져오고 있으니..
영어는 많이 서둘러서 읽지 않기로 했다. 얼마 영어책을 절대 안읽겠다고 다 덮어버렸던 일이 발생한지라,
억지로 들이대지는 않기로 다짐.. 또 다짐..


 

한글전집
베이비몬테소리1  몬테소리
몬테소리일상 몬테소리
토들피카소 몬테소리
마스터피스 몬테소리
어린이와자연 몬테소리
프뢰벨말하기 프뢰벨
프뢰벨수과학프로그램1 프뢰벨
돌잡이수학 리틀천재
영어전집
스토리붐붐 몬테소리
베이비영어 몬테소리
YBCR  
뉴뉴씽씽  
기관용ORT   
My first book1  
한글단행본
1 코코몽 흉내말놀이  
2 우리 엄마 앤서니브라운
3 우리 아빠가 최고야 앤서니브라운
4 마술연필을 가진 꼬마곰 앤서니브라운
5 까꿍놀이 최숙희
6 하늘아이땅아이 최숙희
7 괜찮아 최숙희
8 나도나도 최숙희
9 들리나요 맘마그림책
10 요술쟁이 레옹 맘마그림책
11 자기전에 맘마그림책
12 작은 새야 안녕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3 무얼 하고 있을까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4 무엇이 있을까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5 이렇게 달라졌어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6 생쥐야 빨리빨리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7 까맣고 하얀게 무엇일까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8 크고 작고 알록달록아기그림책
19 자동차가 부릉부릉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0 딸기는 빨개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1 고양이가 좋아해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2 무엇이 될까요?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3 맛있게 냠냠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4 집집마다 똑똑똑 알록달록아기그림책
25 혼자쉬해요.  캐런카츠
26 뿡뿡이 뭐하니?  애플비
27 사과가쿵 다다히로시
28 두드려보아요  안나클라라
29 달님안녕  하야시 아키코
30 뭐하니?  둥둥아기그림책
31 사랑이란  위대한탄생
32 금붕어 위대한탄생
33 랄랄라 우리동요1  
34 의성어동시  블루래빗
35 다리  하야츠아니쉬
36 사랑해 널사랑해  로웬팜
37 구름빵  백희나
38 1부터 10까지  비룡소
39 크리스마스의 별 삐아제어린이
40 테디베어의 즐거운 크리스마스 삐아제어린이
41 오스카와 구름친구 행복도서관
42 처음만나는 세계 지도 그림책  
영어단행본
1 Me Me ABC  
2 COLOR ZOO  
3 NO DAVID scholastic
4 Brown bear brown bear what do you see? Eric Carle
5 Panda bear Panda bear what do you see? Eric Carle
6 Polar bear, Polar bear, what do you hear? Eric Carle
7 The very hungry catepillar Eric Carle
8 Today is Monday Eric Carle
9 The grouchy ladybug Eric Carle
10 Papa, please get the moon for me Eric Carle
11 The Mixed-up chameleon Eric Carle
12 The snowman  
13 NO! Marta altes
14 I love you, every little bit. John Butler
15 I love you through and through. scholastic
16 look at me caillou
17 Tell me which caillou
18 One or many caillou
19 what's missing? caillou
20 It's me caillou
21 where am I? caillou
22 My favorite colors caillou
23 Play time caillou
24 What's the difference? caillou
25 What's inside? caillou
26 Peek-a-boo! caillou
27 My birth caillou
28 discovers caillou
29 That smells good caillou
30 랄랄라 영어동요2  
31 Excuse me!  캐런카츠
32 Go away, Big green monster!  
33 The wheels on the bus  david ellwand
34 The lost stars.  hannah cumming
35 The cloud hannah cumming
36 color surprises  비룡소

'하늘's 리딩트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8개월 책 정리ㅡ  (0) 2012.04.14
17M) 추천 단행본/전집  (6) 2012.03.12
리딩트리 (D+505)  (0) 2012.02.23
리딩트리 (D+418)  (0) 2011.11.27
리딩트리 (D+415)  (0) 2011.11.24

티스토리 툴바